너희가 게맛을 아느냐? - 11부

여러분이 겪으신 이야기를 썰 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너희가 게맛을 아느냐? - 11부

11 만두먹자 0 29
니가 게맛을 알어..앤이 해준 이야기<1>



남편 수입으로는 생활 하기가 부족 해서

우유 배달을 시작 한지도 일년이 넘었다

이 아파트는 얼마전에 지은곳이라 주변이 야산과 밭 이고

어두운 새벽에 우유배달 하는 나는

자전차을 타고 이곳에 오고 갈때 사람을 만나면 깜짝 깜짝 놀란적이 몆차래 있엇다



오늘은 이상하게

누가 나에 뒤을 따라 오는 듯한 기분이 들고 불안 하다

마지막 우유을 넣고 남은 우유을 마시며 자전차을 타려는데

어둠 속에서 두 남자가 불쑥 나타 나는게 안인가.....

너무 깜짝 놀라 멍~ 해서 바라 보는 순간 한 사람이 나에 목을 꼭 껴 안으며



목에 차거운 물체을 .........

시키는 대로 해 !.

이말 한마디에 눈 앞이 캄캄해 지고 입과 손 발이 땅에 얼어 붙어 버리고

집에 있는 3 살짜리 경식이 모습이만 떠 오르고........

이재는 죽는구나........ 하는 생각뿐

나는 목을 꼭 조인체 두 사내가 끌고 가는대로 옥수수 밭으로 끌려 같다



무서워 말도 못하고 벌벌 떨고 있는 나에게

옷 벗어,,,!하는 나즈막한 소리에....

시키는 대로....... 바지 단추을 풀으려 하는데

손이 너무나 떨려서 평소처럼 단추가 잡혀 지질 안었다

빨리 안 벗어..!

독촉 하는 남자에 목소리도 떨고 있엇다



바지을 벗자

한 남자가 발발 떨며 서있는 나을 나를 우악 스럽게 밀어 눞히면서 팬티을 벗기는게 안인가

나는 죽이 지만 말길 바라는 마음뿐.....

아무런 반항도 못 하고 눈을 감은체 사내가 하는 대로 따라 갈수밖에

팬티가 발 아래로 벗겨지는 느낌을 밭는 순간

떨고있는 나에 다리을 벌리며

약간에 아픔이 느껴 지면서 사내에 성기가 자궁으로 삽입 되엇고

몆 차례에 상하 운동을 하면서

정액을 분출 하는 느낌을 밭는 순간

겁에 질려서 벌벌 떨며 당하는 나에 몸에

남편과 할때 처럼 짜릿한 흥분이 전해 왔고

엄청나게 많은 량에 정액을 싸주는 느낌이 .......... 사내는 몸을 이르키며



다른 사내 에게

야.! 너해....

두번째 삽입은 정액이 뒤범벅 되어 있어서 인지 자궁은 아픔도 느끼지 못하고

사내에 성기가 미끌려 지듯 들어왔다



눈을 꼭 감고 벌벌 떨며 하는대로 내 버려두는 내가 불쌍 하였는지

상하 운동을 하던 두번째 사내가

아줌마..죽이지 안을태니... 떨지마 ...

이 말 한마디가 나에게는 큰 위안 되고 구세주 만난것 처럼 들렸고

감고 있던 눈을 조금 뜰수가 있엇다



어둠속에서도

내 몸 위에서 상하 운동을 하는 사내에 모습이 희미 하게 눈에 나타 나고

공포에 질려서 아무런 느낌도 없던 자궁이 사내 성기에 움직임이 조금씩 전해 오고

나도 모르게 신음 소리가 흘러 나오며 두손으로 사내에 허리을 꼭 껴안었다

아.........아.....아......아...........



두번째 사내도 조급 하게 몆번 상하 운동 으로 정액을 분출 하고

나에 몸에서 떨러져 나가고



주변을 두리번 거리며 지키며 서있는 첫번째 사내 에게

야.! 가자........... 끝낮니...?........나 ...

한번 더 할래.........그냥....가자...



두번째 사내에 가자는 말은 무시하고

바지을 입은체로 작크 사이로 나온 성기을 자궁에 쑤욱~ 소리을 내며 삽입 되는 순간

온몸에 새로운 흥분에 전률이 전해 오고



두번째 사내 보다 성기가 훨씬 크다 는게 느껴 지면서

나도 모르게 신음 소리가 흘러 나오고 사내에 어깨을 꼭~ 껴 안었다

아.....아........아.........아..........

껴안으며 신음 소리 내는 내 모습이 모습이 신기 한지

사내에 성기가 더 빳빳 해지며 오래 동안 자궁속 깊은곳을 자극 해주며 상하 운동을 하자



나는 흥분을 느끼며 히프을 들썩 이며 사내에 상 하 운동을 도와 주고

세번째 나에 몸을 유린하는 첫번째 사내에

두번째 섹스는 오래 동안 상하 운동을 해 주었고

불안에 떨며 강간 당하는 나 에게 올가즘을 느끼게 해 주었다



두 사내에 모습이 사라지자

바지을 찾아 입으며

혹시? 다시 찾아 와서 나를 죽이지 안을가 하는 불안감을 느끼며

허둥지둥 길가로 나오자 ....

강간 당 하면 서도 느낀 올가즘에 짜릿함이 뇌리에 전해 오며

불안 해서 뒤을 힐끗 힐끗 바라 보면서.......무언지 알수없는 아쉬움이.....



어둠이 가시지 않은 새벽길을 자전차 페달을 힘껏 돌리며 대리점으로 돌아와

옷차림을 고치며 불안한 마음은 안정 시키며 생각 해보니



두 사내는 고등 학생 같은 생각이 들고

목에 들여 댄것은 손톱 깍기 칼 같엇고

한 사내는 어데서 본듯한 얼굴 이 었지만 기억이 나질 않었다

얼마후

소장이 들어 오면서 불안해 떠는 내모습을 보고

송숙씨 어대 아퍼요,,,?

묻는 말 한마디가 방금 당한 강간을 말 할수도 없지만

너무나 반가웁고 나에 눈에 눈물을 고이며 글썽이자

옆에 앉자서.....

아프냐고 되 묻는 두살 연하에 미혼인 소장 품속에 업드려 흐느껴 울었다

잠깐 동안 흐느끼며 울던 나에 얼굴에

소장 성기가 빳빳 하게 일어나는걸 느끼면서

울음을 멈추고 어색 하게 품속을 빠저 나왔다



내가 일어 나자

소장은 우유가 있는 냉장고 속으로 들어 같다

눈가에 눈물 자국을 지우는데...... 냉장고 속에서 소장에 목소리가

송숙씨! 이것좀 붙잡아 주세요

흘러 내리오는 우유 박스을 붙잡고 있는 소장 바지 쪽에서 박스을 붙잡아 주던 나는



조금전 공포에 떨며 강간을 당햇는데도

방금전에 빳빳 하게 일어섯던 소장에 성기 형상이 뇌리을 스치며

불룩히 솟아 있는 소장에 바지을 뚤어 멍청하게 바라 보는데

흘러 내리는 박스을 정리한 소장이 살며시 껴안고 밀어서 박스 위에 날 눞히는게 안인가...

왜..이래요...

조금만 내 목소리는 냉장고속에 큰소리가 되어 울려 퍼지고

나는 조금전 빳빳한 소장에 성기 모습만 생각이 나고

흥분 되어 내는 소장에 숨소리을 들으며

짜릿한 새로은 흥분이 몸을 엄습해 오면서

반항 하고 싶은 생각을 사라지게 하고 오히려............

바지와 팬티을 벗기자

나는 입으로는

왜..... 이래요... 이러면... 안돼요 하면서도

마음과 행동은 반대로 움직 이며

히프을 살짝 들어 주면서 쉽게 벗길수 있도록 도와 주었다



조금전 세번에 섹스로 정액이 담겨 있는 자궁은

소장에 성기을 너무 쉽게 밭어 드렸고

나는 아주 빠르게 흥분 되어 가면서 알수 없는 신음 소리을 내면서 소장을 꼭 껴 안으면서

이,,,러,,,,,면...안돼요...아..........아.......아...................아.........안되요.......아..

송숙씨.....사랑해요.....송숙씨......오래전......부터.... 좋아 .....햇어요......미안해요.......

사방이 꽉 막혀 있는 냉장고 속은

우리들에 말과 신음소리 성기에 상하 운동 으로 나는 소리 까지 울려 퍼지고

나에 몸은 강간 당하며 느끼지 못 하였던

새로운 야릇한 쾌감을 느끼면서

연속적 으로 오는 몆차례에 올가즘을 느꼈다



소장은 두번 이나 정액을 자궁에 싸주고

미안 하다는 말 한마디을 남기며 냉장고을 나 같다

박스 위에 바지을 챙겨 입던 나는

남편 하나만 알고 섹스을 해온 내가

어이없이 일어난 오늘 새벽에 일어난 세명과 다섯번에 사정에 짜릿함을 느끼며

신비롭고 허전 하고 어이 없는 섹스에 아쉬움을 느끼며 옷을 입고

부끄러워 소장에 얼굴을 처다보지 못하고

조심해서 가요!....... 하는 소장에 음성을 들으며 집을 향해 달려 같다



집에 도착한 나는 얼른 목욕탕에 들어가

세 사람에 정액이 들어 있는 자궁을 비누로 몆차례 씻고 나와

싱크대 앞에서 출근하는 남편 아침을 준비 하는데............

잠자리에서 일어난 남편이 뒤에서 날 껴안으며

거절 할 틈도 없이 성기을 자궁에 삽입 시키며

오늘은 왜 이렇게 헐렁해......하는 소리에



새벽에 나눈 섹스을 들킨게 안이가.......?

가슴이 철렁 내려 앉고 가슴이 두근두근 거렸고

오늘 새벽일을 실토 해야 되는 건지 숨겨야 하는건지

불안한 마음은 갈피을 잡지 못하면서도



뒤에서 후배위로 전후 운동 하는

남편이 얼굴이 마주 보지 않는것이 큰 위안이 되엇고

실토 하지 않고 남편에 정액을 밭으며 짜릿한 새로운 맛 을 느낄수 있엇다



붉게 물든 나에 얼굴을 보면서

오늘 아침에 좋았어...? 묻는 남편에 고개을 끄덕여 주면서 안도에 한숨을 드리킬수 있었다





, ,

0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