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가 게맛을 아느냐? - 9부

여러분이 겪으신 이야기를 썰 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

너희가 게맛을 아느냐? - 9부

11 만두먹자 0 33
너희가 게맛을 알어?3s 할래?스와핑....<2>



어제 낮에 미희 독촉 전화 때문에 못쓴 글

밤에 올리려 했는데

낮 열두시부터 여섯시 까지는

섹스 맛이 잔뜩 들어 가는 미희을 몆차례 사정 시켜 주면서

아프다고 피하는

차근차근 공만 드려 놓고 실행 못한 항문 섹스도

만남이 이루어진지 5개월 만에 개통 테이프 도.......



신기한지......

나이가 있어 안되는줄 알엇는데

조금은 아프지만

당신 말처럼 야릇하고.....괸찬한데...ㅋㅋㅋㅋ

미희가

항문 섹스 여운이 남어서 인지

어제는 밤 8시까지 쫑알 쫑알 하며 붙잡고 놔 주지 않어서 .....

오늘은

이른 아침 부터....따르릉...

지금 시간 어때요?

랑 언제 오는데.....보고싶어?

응.....연락 없으니 오후에 오겟지....

알엇서......준비 하고 나와

열시 부터 세시간

봉사 활동 열심히 해주고 이재야......ㅎㅎㅎㅎㅎㅎ



강간 처럼 당하면 서도 사정한 미희

현장에서 몆차례 오고가는 인사 나누엇 는데

미희가

나에게 호감을 같은듯한

야릇한 눈빛을 보내는걸 느껴 왔다



나에게 공사을 줘서

미희가 주인 입장 이고

눈빛을 읽으 면서도

나는 모르는체 하면서 표정 관리을 하고 지내어 왔다



저녁 함께 하자는 연락이....

약속 장소에 나가니

미희 랑 하고 안면이 있는 다른 부부 그리고 나

짝이 맞지 않는 합이 다섯

별다른 느낌 없이 술한잔 겯드리 식사후

미희가 노래방에 가자,,,하자.... 모두 찬성

노래방 에서 술기운을 빌려

노래 부르며 즐겁게 노는 두 여자을 눈으로만 즐기는 남편들.......



나는 외톨이 같은 어색한 분위기....

술 기운을 빌려서 두 여자들 당기고 밀어주고 ....몆차례.......지리박 으로

랑 들이 옆에 있어 조심 조심 춤을 추는데

두 여자들도 자기 랑을 의식 하고

힐끗 힐끗 바라 보면서

두 여자가 힢과 허벅지 이용 해서

나에 바지 작크을 슬쩍 슬쩍 건드리는데 ........



너희만 즐기면 안되지......나두 즐겨야지.....ㅎㅎㅎ

두 여자에 계곡과 가슴을 손과 무릅으로 슬쩍 슬쩍 스치며

야릇한 기분을 즐기는 데....



내일은 랑<남편> 없는데...... 술 한잔 할래요?

미희가 나에 귀에 속삭 이는게 안인가....

네....연락 해요.....

두 여자는 랑을 옆에 두고 나랑 야릇한 기분을 만끽 하고

얼마후 노래방을 나왔다



다음날 밤

소주 맥주 몆병을 사들고

저수지 뚝방 잔디밭으로 .........

몆잔에 술을 마시며 일반적인 대화가 오가는데.....

사장님!!..... 저 어때요....

뭐가요...? 무슨뜻으로....? < 미희가 ...왜? 묻는지 뜻을 알면서도....>

사장님 성격이 맘에 들어요

술 기운에 절 비행기 태우지 마쇼.....떨어지면 누가 책임 질려고.....ㅎㅎㅎㅎ

어색해진 분위기을 바꾸려고

공사일 과 일상 생활 대화로 끌고 가면서도



나에 머리속은 여기서 일을 벌려.....

안야....잘못 하면 돈도 못 밭고 발목 잡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망서리 다가



일을 벌린 다는 쪽으로.....

미희을 껴안자

이러지 말어요.....전 이런뜻이 안이 예요

완강히 뿌리치는 미희을 껴안으 면서

뭐가 안이야....니가 원 하는게 뭔줄 알어.....< 마음속으로 생각 하였다>

이런..

손이 나에 뼘쪽으로 날라 오는게 안인가

날아오는 손을 붙잡아서 위기는 모면 햇는데...

너무나 완강히 저항하는 미희에 행동을 보고

내가 오산을 하였다는걸 알엇지만

이미

업지러진 물........멈추면 더.망신...

가슴에 손을 넣어 유방을 가볍게 만지며

바지을 벗기려 하는데

미희 완강한 반항에 부디처 시간이 흘러 갈수록 속수 무책......

밀어부치는 방법으로는

바지을 벗기고 함락 시킨다 는건 불가능 ......





우회 작전을 쓰기로 작정

껴안고 유방만 만지다는 조건을 내세우자

껴안고.......가슴만 만져요.........약속은 지켜요

나는 몆 차례 다짐 밭으며

미희에 승락을 밭고 껴안고 있던 ........미희도 자유롭게 해주고



가볍게 안고 손으로 유방을 애무 하며

머리을 다 짜서 감언 이설을 하고

한 시간 이상이 흘러 같는대도

자부하며 살아온 나도 기술이 부족 인지

미희 몸 에서

신음 소리 한 마디 나오지 않고

흥분으로 인한 따스함 마저도 전해 오지 않고

아무런 반응이 없는게 안인가......?



성기는 바지속 에서 빳빳이 텐트을 치고

주인님 돌격 명령만 기다리고 .....

나 에 몸은 후끈 후끈 달아 올라 숨소리 마져 거치러져 가고 있는데.

그만 가자는 소리만 할뿐........

더 이상 기다릴수가 없어

다시 강압적은 행동 으로 바지을 벗기려 하자

평소와 똑 같은 또렸한 목소리로

이러면...... 약속이.... 어긋.... 나잔어요......하지 말어요.....이런법이 어디 있어요



앙탈을 부리며 발버둥치는

하는 말도 무시해 버리고

아무런 답변도 해 주지 않으면서

젖 먹든 힘까지 쏫아 부은지 삼십분 정도가 지나서야

여유 있게 입는 유부녀에 삼각 팬티을 볼수 있는 바지 한쪽만 벗기고



빳빳이 서있는 성기 에게 돌격 앞으로.....명령을 내리자

팬티을 옆으로 밀추며

자궁 입구을 향해 돌격은 하였는데

자궁 성문은 열릴줄 모르고 끔쩍도 안 하고

입으로 유방을 성기로 자궁을 애무 하는데도

음액 한 방울이 나오질 않고

이러지 말어요........하지 마세요.......



애원 하며 발버둥 치는 미희에 말과 행동을 무시 하고

침을 성기에 바르고

정조준 하여 돌격 명령을 내릴수 밖에

악~~~~~~아파요.....악.....

비명 소리을 들리며

성기가 자구속 으로 들어 가는게 느낌이...

아파요......악....아파요........악......

비명 지르는 목소리...........



애 둘을 자연 분만 하였다는 유부녀에 신음소리 정도로 생각 하고

상하 진퇴운동을 10 여분 하는데

반항 하던 미희는 움추려던 몸이 서서히 풀리는

느낌이 전해 오는데

아파요......그만해요........왜? 이렇게 오래 해요.....아파요.....

악........아파요........그만 해요......아파요..........

입에서 나오는 소리가 신음소리가 안임을 느낄수 있어서



자궁에 성기을 넣은체 움직임을 멈추고

제...꺼가......조금 커요.......달래자

조금 큰게 안여요....찢어졋나봐요.....아파요....움직이지 말고.....그대로 있어요...아파요...빼요...

애원하며 사정 하는 모습이 너무나 애처러워 보여



정상위 체위 에서

꼭~ 껴안은체 움직임을 멈추어 주엇다

몆분에 흐르자 미희가

사장님꺼........ 자연산 이 예요.....?

네.....

다마 박엇 나요...?

네.........하나....

그런데...그렇게...커요...

제꺼......보았어요......?

안요....자궁이 찢어진것 같고....꽉..차서.... 움직이면... 너무 ....아파요......그만 하면 안되요...?

조금만,,더하고요.....

그럼.... 우리.....자동차로 자리을 옴겨요

화물차라 힘들 터인데요

괸찬아요



자궁 에서 성기을 꺼내고

자동차 로 자리을 옴겨 2 차전에 돌입 하는 순간



성기을 바라보며....... 미희 입에서

저렇게 큰게 저한태 들어가요.......?

네.....좀전에 들어 같잔아요.....랑 건 적어요....?

네.....랑 거보다 훨씬 커요



잠시 대화을 나누며

미희는 체렴 한듯 동의 하에 2 차전을 치루려 하는대도

자궁 에서는 한방울에 애액도 나오질 안아서

성기에 침을 잔뜩 바르고 삽입을 하려 하는데



왜? 침을 발라요...? 하며 의아 하게 묻는게 안인가.....?

자궁에 음액이 나오질 안어서........

음액이 뭐예요...?

애무 하면 자궁에서 물이 나오잔아요 .

무슨 물이 나와요....?

보짓물 애액등 여러가지로 설명을 해도

미희는

자궁 에서 음수가 나와 자궁 입구을 적신 다고

설명 해주는 말이 이해가 안 되는듯 고개만 갸우뚱....갸우뚱.....



다시 성기에 침을 바르고

악~ 하는 미희에 비명 소리을 들으며

성기을 천천히 조심 스럽게 삽입 시켜

진퇴 와 상하 운동을 시작 하니

아파요......아파........천천히.....해요....아파요.....

악.....아파요......아파서...못 하..겟어요.......

아프다고 사정 하는 말도 무시해 버리고

빨리 사정을 해서 나에 욕망을 채우려 하는데.........



자궁 에서 조금씩 음액이 나오는 느낌이......

음액이 나오자 자궁과 성기에 마찰이 조금씩 부드러워저 가 는데...



사장님!! 그만 빼요....

피가 나오는것 같아요.....

안이예요.... 미희씨 몸에서 음액이 나오는거 예요

안이예요 사장님꺼가 너무 커서 피가..... 나오나 봐요....

피가 안이고 음액 이라고 아무리 이해을 시켜도

음액을 알지 못하는 피가 나온다고 우기며

성기만 빼 라고 아우성 인이....빼줄수 박에.....



실내등을 키고

정액과 비슷한 음액을 확인 시켜주니

제,,,몸에서 나온 거예요....? 사정 햇지요......? 사정 해서 나온거지요.....?

아직......사정 안 햇는데요......

고개을 갸우둥 거리며 밎지 못 하겟다는 의아한 표정 지으며



자신 몸에서 나온 음수을

내가 싼 사정액 이라고 우기니........

스무살 전후에 아들 딸을 키우는 40 대 유부녀 입 에서

어이 없는 엉뚱한 말이 나오니

미치고 환장할 노릇.......

정액이라고 계속 우기는 말을 무시하고

다시 성기을 자궁에 삽입을...

쑤.............욱...아파요........아.....아파요......

성기가 자궁속을 들락 거리자

음수는 계속 흘러 나오는데

아파요.....화장실좀......화장실좀.....소변...이..... 나올려.... 고.... 해요



미희 몸에서

여자들이 최고 쾌락 느낀다는

사정이 임박해 왔음을 알리는

자궁속 질에 움직임이 성기에 느껴저 왔다

화장실에 같다와서 하자는 진희 말도 무시 하고

아쭈~ 첫 행위에서 사정을 해.....<마음속으로는 미소을 먹음고>

성행위때........ 소변이.......... 어떡게 나와요 ...달래고

사장님깨 너무 커서 나오나 봐요......씨트 다 버려요....소변이.... 나...올려고 해요

소변이 안예요......그냥 싸요...

안이예요.....소변이 나올려고 해요......화장실 같다와서 다시해요...

소변이 나온다고 화장실 보내 달라고 발버둥 치는

미희 히프 밑에 수건을 넣어 주며.....그냥 싸요



상하 진퇴 운동을 계속 하자

아프다고 하소연 하던 진희 입에서...이제는

화장실..... 같다 와서 해요........화장실..같다와서......소변....보고 해요.....

소변......이..... 나와요.........오줌.........나와요......나와...못참아요..

말과 동시에

소변 줄기 같은 사정 액이 정액 처럼 뿜어 나오기 시작 하자

나..몰라요...오줌 나와요......그만해요.....옷...다버려요....



멎차례 뿜어 나온 진희에 사정액은

씨트을 흥건히 적시고

벗지 안은 미희 상의와 자동차 바닥도 질퍽 거리고.............

소변 나와서 옷 다 버렸 다고 화을 내며

화장실 같다와서 다시 하면 되 잔아요



큰 소리로 짜증 까지 내는

미희 몸에서 성기을 뺄수 밖에..........

소변 마려워 죽겟다고

상의만 걸친체 차 밖으로 뛰어 나가 소변을 보고 돌아오며

얼굴을 붉히고 고개푹.숙인체.... 하는말......



소변이 조금 나 올줄 알엇는데...

아주 많이 나왔어요......

사장님 말이.....맞는것 같기도........

얼마후

세번째 만남때

나로 인해서 남편이 오분도 못하는 조루 란걸 알엇다 는 말과

유방을 만저주는 애무도 해주지 않고

일년에 몆차례 성기가 서면 느닷 없이 자궁에 집어 넣는

성행위을 한다는 말을 해 주엇고



17살때 남편이 강압적인 첫 성행위 해서 결혼 하였고

25년을 모든 사람이 남편 같은줄 알고 살아서

음액이 뭔지 여자에 사정이 뭔지 모르는

미희을

쑥맥 이라 놀리며 부르게 되엇다

몆차례 성행위을 하면서

음액이 나오고 소변이 안이고 사정 이라는 말은 밎게 되엇으며

성행위는 하루에 여러번 할수 있다는것을 알더니

늦게 배운 도둑이 밤인지 낮인지 모른다는........옛말 처럼



요즘은

부모가 물려준 튼튼한 자궁 덕분에

마음껏 즐기며

섹스에 신비로움에 푹~ 빠져서 헤어 날줄 모른다



요즘은 3s와 스와핑이란 말이 나오면 귀을 귀우리고

한번 해 볼까? 하면

싫어....당신 하나면 되는데....하면서도 호기심 가득찬 얼굴에

나만이 느낄수 있는 의미 있는 미소을....ㅎㅎㅎㅎㅎ



얼마후 에는 미희에 튼튼한 자궁을 나 혼자 감당 하기 어려울것 같아 미리 준비해야 할것



남자들은

여자을 강간 할때 힘으로 밀어 부치면 되지 하며

여자을 우습게 생각 하지만

아는사이에

위협적인 언행 이나 폭력. 무기을 사용 하지 않고

남자에 목적을 달성 한다는건 얼마나 힘들다는걸

미희 때문에 알었다





, ,

0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